top of page

‘21세기의 C.S. 루이스’ 팀 켈러는 어떻게 설교하나?


뉴욕 한 복판에서 약 5천 명이 모여 예배 드리는 교회를 개척했고, 약 3만 명의 목회자들의 그의 설교를 듣는다. 지난 10여년 동안 54개 도시에서 380개 이상의 교회를 개척했으며, 수많은 젊은이들이 그의 설교에 귀를 기울인다. <뉴스위크>는 그에게 '21세기의 C. S. 루이스'라는 찬사를 보냈다. 누굴까?

바로 팀 켈러(Timothy Keller) 목사다. 그는 현재 미국은 물론 한국을 비롯한 여러 나라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설교자 중 한 명이다. 그에 설교엔 대체 어떤 매력이 있는 걸까? 김지혁 교수(실천신대 설교학)는 최근 열린 새세대아카데미·한국설교학회 주관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목회 콘퍼런스'에서 '팀 켈러의 복음 설교'를 주제로 발표했다.

그렇다면 이런 율법주의나 반율법주의를 벗어난 '복음 설교'는 어떤 형태일까? 김 교수는 그와 같은 켈러 목사의 설교 방식을 이해하기 쉽게 예로 들었다. 일단 율법주의적 설교는 아래와 같다.

1. 이것이 성경 본문이 말하는 내용입니다. 2. 이 말을 통해 우리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3. 가서 행하십시오. 하나님께서 여러분을 도우실 것입니다.

반면, 복음 설교의 구조는 아래와 같다.

1. 본문의 의미 제시: 본문은 우리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보여줍니다. 2. 적용적 흐름: 우리는 그렇게 살 수 없는데 그 이유는 바로 죄 아래의 죄 때문에 그렇습니다. 3. 그리스도께 인도: 아! 그것을 이미 이루신 예수님이 계십니다. 4. 결론적 적용: 이제 예수님을 통해서 우리도 그것을 할 수 있습니다.

김 교수는 "켈러 목사의 모든 설교를 이 공식으로 분석할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적어도 정형화된 그의 복음 설교 방식이라 할 수 있다"며 "그것은 본문을 통해서 청중들 스스로 '죄 아래의 죄' 문제를 깨닫게 한 후에, 자신의 힘으로는 그 문제를 해 결할 수 없음을 인정하게 하고, 예수 그리스도가 우리를 위해 행하신 일들을 기억하게 하여, 궁극적으로 청중들의 삶의 모든 문제들의 궁극적인 해결책이 그리스도이심을 보이는 방식의 설교"라고 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성경의 이야기

How to read the Bible. 신구약 성경의 맥을 쉽고 짧게 들려드립니다.

bottom of page